국제

이제는 드론끼리 전쟁…러 전투 드론 파괴하는 우크라 드론 [포착]

작성 2024.04.02 10:05 ㅣ 수정 2024.04.02 10: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의 쿼드콥터 드론이 유탄발사기가 장착된 러시아의 무인지상차량(UGV)를 파괴하는 모습.
드론들끼리 전쟁이 벌이는 일이 영화가 아닌 실제 전장에서 벌어지고 있다. 지난 1일(현지시간) 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BI)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의 쿼드콥터 드론이 유탄발사기가 장착된 러시아의 무인지상차량(UGV)를 파괴했다고 보도했다.

확대보기
▲ 해당 영상의 일부
드론들 사이에 전투가 벌어진 장소는 우크라이나 동부 격전지 아우디이우카로 해당 영상은 최근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30㎜탄을 발사할 수 있는 러시아의 전투용 지상드론 위로 우크라이나의 1인칭 시점 FPV 드론이 맴돌다 내려와 함께 폭발하는 모습이 확인된다. 또다른 영상에도 역시 심하게 파손돼 보이는 러시아의 지상드론 위로 우크라이나의 FPV 드론이 다가가 폭발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확대보기
▲ 테스트 중인 러시아가 개발한 무인 장갑차 ‘주빌로’(Zubilo)의 모습.
한마디로 드론 대 드론이 전장에서 싸우는 매우 드문 모습으로, 다만 양측 드론 모두 자율주행이 아닌 군인이 원격으로 조종한다. 이에대해 미 싱크탱크인 해군분석센터 사무엘 벤데트 군사 분석가는 “해당 영상 속 러시아의 UGV가 군인 대신 전투에 투입됐는지, 그들과 함께 전투 중인지는 불분명하다”면서 “그러나 더 많은 UGV가 전투에 투입됨에 따라 양측은 이를 활용하기 위한 통합 전술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의 해상드론 모습
실제로 이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은 ‘역사상 첫 드론 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드론이 가성비 높은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드론은 특히 육해공을 모두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는데, 러시아에 비해 전력이 떨어지는 우크라이나는 드론을 앞세워 공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드론 생산을 책임지는 미하일로 페드로우 우크라이나 부총리 겸 디지털혁신장관은 “군이 적 진지를 공격하고 정찰을 수행하는데 드론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드론은 전쟁의 방식을 바꾸고 있는데 가장 중요한 군대의 생명을 구하는데 도움이 되는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곧 이제는 생명을 걸고 사람이 직접 나서는 것이 아닌 드론을 통해 전투하는 시대가 도래한 셈으로 실제 이번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