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영상) [포착]

작성 2024.04.07 15:50 ㅣ 수정 2024.04.07 15: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하마스 터널 파괴 모습
이스라엘군(IDF)이 2024년 4월 6일(현지시간)에 공개한 영상에 담겨 있는 해당 이미지는 가자지구 남부의 칸 유니스 지역에서 하마스 터널이 철거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 사진=이스라엘군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에서 군사 작전 중인 이스라엘 군인들이 하마스의 이스라엘 침투 공격용 터널 3곳을 파괴했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지난 몇 년간 우리 감시를 받아온 하마스 터널 3곳이 최근 폭파됐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하마스 터널 파괴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 있는 하마스의 지하 터널을 파괴하고 있다. /출처=이스라엘군
이 중 한 터널은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 안쪽으로 약 500m를 가로지르는 통로를 갖고 있었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이 터널은 지난 2019년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국경 사이 지하 장벽 건설 중에 발견됐으나 대중에 공개되지 않았다.

이스라엘군은 2021년 지하 장벽이 완공된 이후 이스라엘로 들어오는 터널은 없다고 주장해왔다.

일부 터널이 이스라엘 국경 안쪽으로 몇 미터 들어와 있긴 했지만, 지하 장벽의 가자지구 쪽에 위치했다.

해당 터널은 이스라엘 측이 비밀리에 감시하고 통제해 왔다.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남부 급습 당시에도 이 터널은 사용되지 않았다.

이는 이스라엘 안쪽으로 들어와 있는 터널 구간에 폭발물과 센서가 설치돼 있어 필요시 폭파시킬 수 있었기 떄문이라고 이스라엘군은 설명했다.

확대보기
▲ 이스라엘 하마스 터널 파괴 모습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 지역에서 하마스 터널을 폭파시키고 있다. / 사진=이스라엘군
이스라엘군은 이번 전쟁 발발 이후 가자지구로 지상군을 투입시켰으며, 해당 터널에서 이스라엘 안쪽으로 다시는 침투할 수 없도록 진입 구간을 불능 상태로 만들고자 다른 여러 터널들과 함께 폭파시켰다.

이번에 확인된 또 다른 터널 한 곳은 10년 전쯤 처음 발견됐다. 2021년 작전 당시 공습 대상이 돼 하마스 요원 여러 명이 숨지기도 했다. 이 터널은 이번 전쟁 초반에 여러 위치에서 공격을 받아 사용할 수 없게 됐으며 지난 몇 주 안에 완전히 파괴됐다.

2014년 발견된 세 번째 터널도 이스라엘을 가로지르고 있었으나 추후 이스라엘군 작전에 일구간이 파괴됐다. 하마스는 이 터널을 보수하지 않았으며, 최근 몇 주 동안 가자지구 안쪽에 있는 나머지 터널 부분이 폭파됐다고 이스라엘군은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스라엘 국방부 고위 관계자들은 지난 1월 가자지구 내 하마스 터널 네트워크의 길이가 563~643㎞에 달한다며 기존 추정보다 훨씬 긴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터널은 입구 역할을 하는 수직 갱도 약 5700개로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터널 구축에 6000t 이상의 콘크리트와 1800t 이상의 강철을 사용했다며 이 프로젝트에 수천만 달러를 투자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