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회당 5만원’ 피(血) 팔아 생계 책임지던 10대 사망…유가족 진실 요구[핫이슈]

작성 2024.04.23 18:58 ㅣ 수정 2024.04.23 18: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헌혈 자료사진. 123rf.com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던 중국의 19세 청년이 민간 업체를 통해 잦은 혈장 헌혈을 했다가 갑자기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유가족이 진실 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월 15일 산시성(省) 신저우시(市)에 살던 자오웨이(당시 19세)는 직장에서 일을 마치고 돌아온 직후 갑자기 쓰러졌다가 그대로 세상을 떠났다.

자오웨이의 아버지는 아들이 세상을 떠난 다음 날 우연히 그의 방에서 지난해 5월~12월 혈장 헌혈을 한 뒤 받아놓은 헌혈 증서를 발견했다.

성분 헌혈의 일종인 혈장 헌혈은 성분 채혈기를 이용해 혈장만을 채혈하고 나머지 성분은 헌혈자에게 돌려주는 방식으로, 건강한 성인의 경우 2주 간격으로 헌혈이 가능하다.

유가족이 발견한 헌혈 증서에 따르면, 당시 10대였던 자오웨이는 사망 전 8개월 동안 무려 16차례나 혈장 헌혈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으로 헌혈 사이에 2주 간격을 둬야 하지만, 짧게는 12일 만에 다시 헌혈을 하거나, 한 달 동안 3차례나 헌혈을 한 시기도 있었다.

자오웨이는 사망하기 열흘 전, 건강에 이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은 결과 심한 빈혈 및 심계항진 진단을 받기도 했다. 심계항진은 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느껴지는 증상으로, 현기증이나 호흡 곤란을 동반하기도 한다.

그가 사망한 당일, 집으로 돌아오기 전 친구에게 “몸이 너무 약해져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고 토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친구는 “몸이 한계에 도달해서 그렇다. 헌혈을 중단해야 한다”고 충고한 사실도 확인됐다.

아들이 지나치게 자주 헌혈을 했다는 사실에 수상함을 느낀 아버지는 메신저 기록을 토대로 아들이 ‘헌혈 중개인’과 연락해 왔음을 확인했다.

확대보기
▲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19일자 보도 캡처
메신저 대화에 등장하는 중개인은 자오웨이가 헌혈을 할 때마다 교통수단을 제공하고, 그에게 260~300(약 5만~5만 7000원)위안을 건넸다. 즉 헌혈을 통해 현금성 대가를 지불한 것이다.

자오웨이가 한 달에 3번이나 헌혈을 해도 되는지를 묻자, 브로커는 재빠르게 가능하다고 대답하기도 했다.

조사 결과 숨진 자오웨이가 헌혈을 한 곳은 민간 혈장 수집 업체로 확인됐다.

자오웨이의 아버지는 “그들(민간 혈장 수집업체)이 젊은이들을 유혹해 ‘피를 파는 일’을 하게 했고, 그 결과 내 아들이 장기간에 걸쳐 빈번하게 헌혈을 했다”면서 “이로 인해 혈액 재생 기능에 장애가 발생해 결국 사망했으니 그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 아들은 이미 사라졌고, 무엇도 내 아들을 다시 데려올 수 없다”면서 “아버지로서 내가 원하는 것은 아들을 위한 정의 뿐”이라고 덧붙였다.

유가족은 2주 미만으로 헌혈을 권유한 일 등이 명백한 규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지만, 해당 업체 측은 “우리는 국가의 규정을 엄격히 준수했다”며 자오웨이의 죽음과 자사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숨진 자오웨이가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실질적 가장의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업체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현지 온라인 게시판 등은 “이것은 헌혈이 아니라 불법 혈액 판매에 불과하다”, “청소년인 혈액 기증자를 죽음으로 유인한 것은 심각한 문제다. 해당 업체는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 등 분노하는 댓글로 가득찼다.

한편, 이와 관련해 신저우시 보건당국은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호찌민 관광 온 한국 남성, 15세 소녀와 성관계로 체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성녀’인가 ‘광녀’인가…‘싯다’로 추앙받는 여성 화제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