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영국언론 “한국, 취업 위해 성형 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면접을 위해 성형 수술을 감행하는 소위 ‘취업 성형’이 해외 언론에서도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영국의 유력 일간지 인디펜던트지 인터넷판은 최근 “한국인들이 취업 경쟁에서 벗어나기 위해 수술을 받고 있다.”(Koreans go under the knife in a cut-throat race for jobs)라는 제목으로 ‘취업 성형’ 열풍을 보도했다.

신문은 젊은 여성들이 성형을 위해 압구정동에 많이 모이는 현상을 보도하며 “이들은 삼성이나 LG 같은 대기업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들”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의 성형 관련 사이트에서 1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인용하며 “70% 이상의 젊은이들이 더 좋은 직장을 위해 수술을 견딜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한 “성형은 더 좋은 직장으로 한걸음 나아가기 위한 절차”라는 한 구직자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한편 지난 버지니아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해서도 “일부 한국 젊은이들은 외국 대학 입학에 방해가 될까 걱정했을 것”이라며 “한국 대기업들이 외국 대학의 학위를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