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성룡커피’는 어떤맛?…베이징에 1호점 개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드스타 청룽(成龍·성룡)이 음식점에 이어 커피 전문점 사장으로 변신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청룽은 베이징 신중관(新中關)쇼핑센터에 ‘성룡커피 1호점’을 열고 성대한 개업식을 가졌다.

청룽은 “커피는 영화와 마찬가지로 사람들의 좋은 교류 수단 중 하나”라며 “중국사람이 만든 커피 브랜드가 하나쯤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업식에는 중국 최고 여자 부호인 ‘푸화그룹’(富華集團) CEO 천리화(陳麗華) 여사도 참석해 청룽의 인적 파워를 실감케 했으며 쿵푸시범, 커피무료시음회 등의 이벤트를 열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 청룽이 직접 전동차(電動車·자전거에 모터와 페달이 함께 장착된 중국인들의 교통수단)를 타고 매장 주위를 돌며 ‘청룽커피’를 외치며 홍보하기도 해 월드스타 답지 않은 친근함을 보여줬다.

특히 청룽은 자신의 이름을 건 커피점에 두 명의 농아를 고용해 “성룡커피점의 작은 주인”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청룽은 지난 해 필리핀 마닐라에 ‘자바 커피’(현 엔제리너스커피) 체인을 개점하기도 하는 등 꾸준한 ‘커피 사랑’을 보여왔다.

사진=cnsphoto(사진 위는 홍보중인 청룽, 아래는 개업식에 참가한 천리화 여사)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