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무한도전’ 김태희 작가 사인회 “실물 어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끔씩 비춰진 ‘뒷태’로 궁금증을 자아내던 ‘무한도전’의 제7의 멤버, 그녀가 드디어 무대 위에 올라섰다.

MBC ‘무한도전’의 미녀작가로 알려진 김태희와 시트콤 ‘논스톱5’의 정수현 작가가 지난 29일 자신들이 쓴 소설 ‘쇼를 하라’(문학사상사)의 출판 기념 저자사인회에서 숨겨왔던 모습을 공개했다.

공식석상에 좀처럼 모습을 보이지 않아 온 두 방송작가는 서울 종로의 한 서점에서 열린 이날 사인회에서 독자들을 만나 소설의 소재인 방송작가의 생활과 프로그램의 뒷얘기들을 풀어놓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태희 작가는 프로그램 출연진에 대한 질문에 “무한도전 방송도 인기가 많지만 실제로 만나면 더욱 좋은 사람들”이라며 “특히 박명수씨는 호통치는 캐릭터로 나오지만 사실 매우 따뜻한 분”이라고 답했다. ‘논스톱5’에 참여했던 정수현 작가는 “이승기, 구혜선 등 연예인들도 무대 밖에서는 평범한 스무살 젊은이들”이라고 대답을 이었다.

준비된 행사 장소를 가득 채운 독자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내며 책에 사인을 해준 두 작가는 “연예인도 아닌데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을 줄은 몰랐다. 너무 감사하다.”고 첫 사인회의 소감을 밝혔다.

이들이 함께 쓴 ‘쇼를 하라’는 자신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방송계를 사실적으로 묘사한 소설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