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네티즌 “티베트 시위대 강력 진압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라싸에서 발생한 티베트 분리독립 요구 시위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4일 시작된 이번 시위는 중국이 무력진압에 나서면서 13명의 사망자(중국당국 발표)를 내는 등 유혈사태로 접어들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극소수의 티베트 인이 폭력을 이용해 라싸를 파괴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사회 전체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으며 그들의 시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국무원은 오늘(17일) 오전 베이징 주재 외신 특파원들을 상대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티베트 사태는 폭력분자의 범죄행위”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최대 포털사이트 ‘소후닷컴’에만 5600여개의 댓글을 달며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국가의 안정을 위해 폭력분자들을 반드시 소탕해야 한다.”(222.210.247外)는 의견을 밝히며 이번 티베트 독립 시위에 대해 불편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 네티즌(58.213.223.*)은 “국가의 통일이 인민의 결합을 가져온다. 따라서 반드시 분리 독립을 원하는 그들을 진압해야 한다.”고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222.220.208.*)은 “조국의 이익을 높이는 것이 우선이다. 티베트 인들은 어서 후진타오 주석의 명령에 따라야 할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또 “이는 베이징 올림픽을 저지하려는 일부 서방 국가들의 계략으로 보인다.”(220.173.137.*) “폭력분자들을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 그들에게 인정을 베풀기는 어렵다.”(익명) “신문 기사를 보니 영국 왕실에서도 티베트 독립을 부추기고 있었다. 분명 음모가 있을 것”(58.33.93.*)이라며 맹비난했다.

이에 반해 소수 네티즌들은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혼란스럽다.”(125.36.149.*)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시위대와 중국 정부 모두 잘못된 선택을 하고 있다.”(60.19.210.*)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CCTV 보도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