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크누트 게 섰거라”…아기곰 ‘플로케’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세대 스타는 바로 나라구!”’

지난 2006년 독일 베를린 동물원에서 공개돼 세계적인 인기스타로 떠오른 아기곰 크누트(Knut)가 긴장하기 시작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뉘른베르크 동물원이 아기곰 플로케(floke)를 일반인에 최초 공개, 성공적인 데뷔무대를 가진 것.

이날 동물원에는 500여명의 카메라맨들과 기자들이 모여 플로케의 몸짓에 주목했다.

우리에서 나온 플로케는 처음에는 자신 없는 듯 주변 사람들의 눈치를 봤다. 바위와 잔디밭 주변을 킁킁 거리며 차차 경계심을 놓던 플로케는 사육사의 도움으로 이내 바깥 환경에 적응, 카메라맨들에게 멋진 포즈를 선보였다.

또 잔디밭에서 굴러다니다 미리 준비된 헝겊을 물어 뜯는 등 야성미를 한껏 뽐냈으며 주저하지 않고 연못으로 뛰어들어 박수를 한 몸에 받았다.

이처럼 플로케가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언론의 관심을 받게 되자 일각에서는 크누트의 강력한 라이벌(?)이 등장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베를린 동물원의 대변인 데트레프 운터만(Detlef Untermann)은 “(크누트가 그랬던 것처럼) 뉘른베르크 동물원도 플로케를 향한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바란다.”며 “크누트는 플로케의 인기를 시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웃었다.


한편 플로케가 일반에 공개된 뒤 동물권리보호단체는 북극곰 복장을 한 채 플로케를 북극으로 당장 돌려 보내라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