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동물원 사육사, 호랑이에 물려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한 동물원에서 맹수우리를 청소하던 사육사가 호랑이에 물려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7일 오전 교토시동물원(京都市動物園)에서 사육사 이토 아쯔시(伊藤淳)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여성 입장객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경찰은 이 동물원에서 사육하고 있는 시베리아호랑이 2마리 중 수컷인 ‘빅토르’가 사육사를 공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평소 우리를 청소할 때 호랑이를 가두었으나 이토씨를 발견했을 당시에는 호랑이를 가뒀던 우리의 문이 열려 있었다.



이토씨를 공격한 것으로 보이는 빅토르는 번식을 위해 도쿄의 한 동물원에서 빌려온 호랑이이며 현재 동물원은 임시휴업을 한 상태이다.

사진=www.jiji.com(사육사를 공격한 것으로 보이는 시베리아호랑이 ‘빅토르’)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