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초면 뚝딱!…타코야끼 기계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술이 없어도 누구든 맛있는 타코야끼를 만들수 있는 기계가 나왔다.

일본 효고(兵庫)현에 사는 발명가 사카타 케쇼(阪田圭彰)씨는 재료만 넣으면 자동으로 타코야끼를 만드는 기계를 발명했다.

’카라쿠루린’(からくるりん)이란 이름의 이 기계는 재료만 넣어주면 자동으로 용기에 반죽과 문어를 넣어 20초면 맛있는 타코야끼를 만들어준다.

이 기계의 장점은 특별한 기술 없이도 누구나 타코야끼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또 기계가 움직이는 동안 재미있는 노래와 함께 전면에 붙어있는 LED가 빛나 타코야끼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보는 아이들에게 인기다.

사카타씨는 “이 제품이 전세계로 퍼져나가 모든 사람이 손쉽게 타코야끼를 먹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희망을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