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수도사가 ‘性생활 도우미’ 사이트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욕이 중요 실천덕목 중 하나인 가톨릭교의 한 수사가 부부간의 성생활을 다루는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해 화제가 되고 있다.

폴란드의 흐사워리 크노츠(Ksawery Knotz) 수사는 직접 개설한 사이트(szansaspotkania.net)을 통해 성행위에 대한 여러 가지 조언을 그래픽과 함께 제공하고 있다고 호주 가톨릭 뉴스사이트 ‘CathNews.com’이 보도했다.

이전까지 종교계에서 성행위를 비교적 무겁게 다뤘던 것에 비해 네티즌들이 ‘가톨릭 카마수트라’라고 부르는 이 사이트에서는 성행위의 순간을 천국에 비교하며 부부생활을 ‘즐기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남편들은 아내의 기쁨을 위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남성의 노력과 ‘봉사정신’을 강조하고 있다.

크노츠 수사는 “가톨릭교회는 절제와 금욕의 가치를 중요시 하지만 육체적인 쾌락에 대해 부정하지 않는다.”며 “부부생활은 아름다운 것”이라고 사이트 개설 의도를 밝혔다. 이어 “사이트 개설 이후 더 구체적인 내용을 원하는 문의들이 밀려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szansaspotkania.net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