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기 팝니다” 중고 매매사이트에 올린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광저우시의 사는 한 여성이 자신의 생후 2개월된 아기를 중고품 매매사이트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성(30)은 최근 현지 인터넷 매매사이트에 “아기를 노숙자로 만들고 싶지 않다.” 면서 “인근에 사는 선량한 분이 입양해 주었으면 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같은 내용이 사이트에 게재되자 네티즌들에 의해 순식간에 퍼졌고 조회수도 10만이 넘어섰다. 네티즌들은 “정말 나쁜 모친” 이라고 비난하면서도 “누군가의 장난이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그러나 현지 광저우일보의 취재 결과 이 글은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
여성은 인터뷰에서 “남편은 경제력이 없고 현재 이혼 협의 중” 이라며 “아기가 보다 좋은 조건의 가정에서 살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또 “벌써 3명의 입찰자가 아기를 데려가고 싶다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여성의 뜻대로 아기를 판매하기는 불가능하다. 현지 변호사는 “여성의 아기 판매 행위는 위법”이라면서 “비록 아기를 입양하는 사람이 나타나도 법률적으로 무효”라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