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무한도전’ 제작진 ‘정준하 기차사건’ 공개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주 21일 MBC ‘무한도전-돈을 갖고 튀어라’ 편에서 방송된 ‘정준하 기차 사건’에 대해 ‘무한도전’ 측이 25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무한도전-돈가방을 갖고 튀어라’ 편은 정준하가 승객들의 양해도 구하지 않고 기차에서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을 했다며 현장에 있었던 네티즌이 ‘무한도전 제작진에 대한 유감’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25일 ‘무한도전’ 공식홈페이지에 글을 올린 제작진은 “지난 5일 서울 출발 대전행 무궁화호 안에서 진행된 무한도전의 ‘돈가방을 갖고 튀어라’ 촬영으로 객실 내의 많은 승객들에게 불편을 드린 점, 그리고 시청자들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는 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지난 ‘무한도전-돈가방을 갖고 튀어라’ 특집에서 가장 모자란 놈은 저희 제작진이었던 것 같다.”며 “연기자들이 상황에 몰두해 주위의 신경을 미쳐 못 쓰는 상황에서 제작진이 더욱 친절하게 승객 한 분 한 분께 양해를 구하고 협조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해야 했는데 저희가 많이 부족했다.”고 전했다.



또한 “‘사건’, ‘논란’, ‘일파만파‘ 등 과도한 이슈화로 본질이 확대해석 되는 게 가슴 아프지만 무한도전에 시청자 여러분들이 거는 기대와 평가하는 잣대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는 것을 더 잘 알고 있다. 이것은 지난 3년간 무한도전에 주셨던 시청자들의 사랑과 관심이 그만큼 크기 때문일 것이다.”며 “앞으로 여러 아이템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 호흡할 때는 보다 성숙하고 겸손한 자세로 촬영에 임하겠다.” 고 덧붙였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 MBC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