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꺼져!”…英조류원 ‘욕쟁이 앵무새’ 골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조류원이 관람객들에게 욕설을 내뱉는 앵무새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달링턴 지역에 위치한 사우스파크 조류원의 아프리카 회색앵무 ‘맥스’는 관람객들에게 거친 말을 내뱉는 돌발 행동으로 애물단지가 됐다.

대부분의 경우는 “Hello” “Bye” 등 평범한 인사를 하지만 종종 “꺼져”(F**K off) 등의 욕설로 인사를 대신하는 것.

현재 맥스를 돌보고 있는 피터 핸섬(Peter Hansom) 사육사는 “지역 초등학생들이 맥스에게 욕을 가르치는 것을 보고 화를 낸 적이 있다.”며 맥스가 짓궂은 관람객들로부터 욕설을 배운 것으로 추측했다.

아프리카 회색앵무는 사람의 말을 가장 잘 따라하는 새로 알려져 있다. 올해 다섯 살인 맥스는 자동차 경적소리나 휴대전화의 벨소리 등도 똑같이 따라할 수 있어 관람객들 사이에 인기가 높다.


핸섬 사육사는 “맥스는 매우 똑똑해 듣는 말들을 쉽게 따라한다.”면서 “욕설을 할 때도 뭔가 알고 내뱉는 것은 아니지만 아이들을 동반한 부모가 맥스 앞에 서 있는 것을 볼 때면 숨죽이고 긴장하게 된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