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동성애 즐기는 ‘레즈비언’ 앵무새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해외의 한 동물원에서 동성애를 즐기는 앵무새가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호주의 대표적 동물원 ‘타롱가 동물원’에 살고있는 암컷 마코앵무(Macaw) 두 마리는 수컷에게 눈길도 주지 않은 채 동성연애에 빠져 동물원 관계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동물 관리사인 리차드 맥코빅스(Richard Matkovics)는 “두 마리의 앵무새 중 한 마리는 매우 순종적인데 반해 또 다른 한 마리는 우위를 차지하는 등 상하관계가 뚜렷했다.”면서 “이 중 나이가 많은 앵무새가 수컷 역을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차드에 따르면 이 앵무새들이 처음 동물원에 들어왔을 당시에는 다른 동물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한 우리에 가두고 생활하게 하자 ‘눈이 맞아’ 이 같은 행동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까지 동성애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진 동물은 약 1500여 종에 이른다. 


이 같은 현상은 대부분 많은 수의 수컷과 적은 수의 암컷이 모여 있는 그룹에서 나타나거나 지배적인 성격의 암컷이 어린 수컷을 거부할 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침팬지과의 보노보(일명 피그미침팬지)는 동성애와 양성애를 모두 즐기는 동물로 유명해 ‘The Gayest Animal’이라는 별명이 붙여지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