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日개봉 ‘디 워’ 오바마 당선자가 영화 홍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일본에서 개봉되는 ‘디 워’ 홍보에 뛰어들었다?

물론 진짜 오바마 당선자 이야기는 아니다. 최근 일본에서 오바마 당선자 흉내로 화제가 된 마츠시타 아키라(松下アキラ)가 ‘디 워’ 홍보에 나선 것이다.

2007년 한국에서 큰 흥행 성적을 올린 심형래 감독의 영화 ‘디 워’가 오는 29일 일본 공개를 앞두고 이색적인 영화 홍보를 시작했다.

‘디 워’는 지난 18일 공식홈페이지와 유투브에 영화 예고편을 공개하면서 색다른 이벤트를 시도했다.

마츠시타 아키라와 일본 각 지역 출신 연예인 5명이 각각 내레이션을 붙인 예고편을 선보인 것. 6명 중 누구의 예고편을 제일 많이 보는지 투표에 붙여 1등이 된 사람을 뽑는다.

지역 대항 투표인 이 이벤트에 ‘오바마 당선자’가 포함된 것은 영화의 배경이 LA이기 때문. 이벤트에 참가한 6명 중 1등이 되지 못한 나머지 사람들이 받게 되는 벌칙도 있다.

현재 1등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오바마 당선자 흉내를 낸 내레이션이 붙은 예고편이다.

사진=eiga.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문설주 기자 spirit0104@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