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인 악어와 수영 즐기는 ‘간 큰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을 잡아먹는 식인 악어와 매일 수영을 즐기는 ‘간 큰 남자’에 네티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플로리다의 한 동물원에서 조련사로 일하는 씬 매닝(Sean Manning)은 2.7m 길이의 거대 악어와 함께 어떤 보호장치도 없이 수영을 즐기는 것을 좋아한다.

언뜻 보기에는 매우 평화롭고 얌전해 보이는 이 악어는 사람을 물어뜯기에 충분한 무시무시한 이빨을 가지고 있어 매우 위험하다.

그러나 이 악어는 매닝이 다가와 자신의 몸에 기대는 것을 허락하는 등 아슬아슬한 장면을 연출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대단히 위험한 쇼’(Highly dangerous show)를 주제로 펼쳐지는 이 공연은 연일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일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동물원 관계자 브리짓 그로스진(Brigitte Grosjean)은 “우리는 동물원에서 씬을 ‘악어 엑스트림’(Gator X-treme)이라 부른다.”면서 “식인 악어와의 위험한 도전에 성공한 사람은 미국에서 씬 한명 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무도 이렇게 날카로운 이빨을 가지고 인간과 함께 살아온 2억5000만년 된 ‘살인 기계(Killing machine)’는 본 적이 없을 것이다. 이는 분명 엄청난 도전에 속한다.”고 덧붙였다.

목숨을 건 채 위험한 쇼를 펼치는 매닝은 “나는 언제나 악어의 느낌을 파악하고 함께 분위기를 느끼려고 노력한다.”면서 “이 일이 매우 위험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은 다른 직업을 찾고 싶지는 않다.”고 전했다.


한편 인간과 동물이 조화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이 쇼는 플로리다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입소문이 퍼지면서 큰 호황을 누리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