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中쇼트트랙 자존심’ 왕멍, 감독폭행으로 중징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선수 왕멍(26)이 연이은 폭행사건 연루로 선수생활에 위기를 맞고 있다. 2달 전 보안요원 패싸움 가담에 이어 24일(현지시간) 대표팀 감독과 몸싸움을 한 것으로 사실이 드러나자 왕멍은 대표팀 훈련참가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3관왕에 빛나는 왕멍에 지난 30일 결국 무거운 징계가 내려졌다. 현재 쇼트트랙팀 내분 사건을 조사 중인 동계체육관리센터 측은 “사건의 중심인 왕멍과 류셴웨이에 대표팀 훈련 참가를 정지했으며, 추가적인 징계도 고려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중국 CCTV에 따르면 왕멍과 류셴웨이을 비롯해 저우양, 류추훙 등 4명은 당시 술을 마시고 규정보다 늦게 귀가했다. 왕멍 등 선수들은 꾸중하는 왕충루 감독 등 코치진에 항의하다 몸싸움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왕멍은 손을 다쳐 50바늘 이상 꿰맨 것으로 전해졌다.

왕멍의 폭행 파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녀는 지난 6월에도 대표팀 전지훈련지에서 보안요원 20여명과 집단 몸싸움을 벌인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었다. 왕멍은 징계조치 직후 아버지를 통해 “코치진의 가족과 함께 약간의 술을 먹고 조금 늦었을 뿐인데 과도한 중징계였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중국 언론매체들은 소치 올림픽이 2년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 여자 쇼트트랙팀 내분이 심각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시나닷컴은 “훈련과 관련해 대표팀 선수들과 코치진 사이에 갈등이 감정적으로 치닫고 있다.”면서 정확한 내부 조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