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정려원·최강희, 스타일리시 자전거 화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효진 정려원 최강희 장윤주 강혜정이 자전거 타기 열풍에 동참했다.

패션브랜드 베네통이 2009년 ‘그린 라이드(Green Ride)’ 캠페인을 통해 그린 라이프를 제안했다. 자전거는 더 이상 단순한 운동기구가 아닌 환경과 건강을 동시에 생각하는 전세계 패션 아이콘들의 가장 핫한 아이템으로 꼽히고 있다.

모델 아기네스 딘, 헐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 부부, 패셔니스타 패리스 힐튼 등 세계적인 셀레브리티는 일찌감치 ‘에코 프렌들리’ 캠페인에 앞장서왔다. 국내에서도 최고의 패셔니스타라 할 수 있는 공효진 최강희 정려원 장윤주 등이 베네통이 제안하는 그린 라이더(Green Rider)가 되길 자청하고 나섰다.



‘Green Ride’ 캠페인에 참여하는 스타들은 판매되는 리미티드 에디션 자전거, 에코 티셔츠, 에코바이크 백의 수익금 일부를 환경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이번 화보는 월간지 ‘나일론’ 5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나일론)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