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발가락 만으로 가능?…중국 이색 ‘바느질 달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 정도는 해야 진짜 달인?

중국에서 바느질 달인을 뽑는 이색 경연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가 더욱 사람들의 눈길을 끈 이유는 참가자들이 모두 사고나 선천적으로 팔을 잃은 장애인이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 다리와 발을 팔처럼 사용해 온 이들은 발가락을 이용해 정교함을 요하는 바느질을 훌륭히 해내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류젠밍은 꼼꼼한 바느질로 아름다운 수를 놓아 감탄을 자아냈다.

그녀는 “사람들은 내가 바느질을 잘 한다고 말하면 모두 의심쩍은 눈초리로 바라본다.”면서 “비록 길가에 앉아 바느질로 연명하고 있지만, 난 내 기술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내가 직접 수놓은 작품을 보면 감탄을 금치 못한다.”며 “발을 이용해 바느질 하는 능력은 내가 최고”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류씨 외에도 이날 대회에 참가한 모든 여성들은 짧은 발가락을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아름다운 수공예 작품을 선보여 눈길을 모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