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타이즈 입은 中고위간부들 발레 공연 화제

작성 2011.01.19 00:00 ㅣ 수정 2012.10.02 18: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중국 최고 정치자문기구의 위원들이 흰색 타이즈 등 발레복을 입고 공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고 현지 일간지 징화스바오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의 위원 4명은 지난 18일 저녁 열린 특별 연회에서 몸에 완벽히 피트되는 흰색 타이즈와 상의, 그리고 망사 치마를 입고 독특한 공연을 펼쳤다.

차이코프스키의 유명곡인 ‘백조의 호수’에 맞춰 ‘현란한 발레’를 선보인 이들은 평소 엄격한 이미지를 풍기는 고위간부의 인상을 벗고 발랄한 표정과 안무로 관객을 즐겁게 했다.

실제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는 중국 헌법상 최고의 국가권력기관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함께 ‘양회’(兩會)로 손꼽히는 정책결정회의로, 정치적 권력을 가진 고위 인사들이 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


‘무게’를 중시하는 정협 위원들이 이 같은 무대를 펼친 이유는 환경보호를 선전하기 위해서라고.

이들은 공연에 앞서 “나부터 저탄소 생활, 환경보호를 실천하겠다.”고 선언하며 대중의 관심을 이끌었다.

정협 위원들의 깜짝 공연에 네티즌들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허베이성의 한 네티즌은 “인민 모두가 함께 환경보호에 나서자는 그들의 목소리에 동참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고, 베이징의 또 다른 네티즌은 “딱딱한 이미지를 벗은 고위 인사들의 공연에 감동받았다.”고 긍정적인 평을 내렸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