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이폰 공격한 19세해커, 애플서 ‘파격 채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구를 가까이 두되 적을 더 가까이 둬라.’는 말이 있다. 애플사가 이 말을 채용에서 적극 반영하고 있는 듯하다. 지난해 아이폰 등 제품을 해킹하는 ‘탈옥 사이트’를 만든 19세 브라운대 재학생이 최근 애플사의 인턴으로 전격 채용됐다.

미국 언론매체들에 따르면 ‘코멕스’란 별명으로 잘 알려진 19세 니콜라스 알레그라가 최근 애플사에 인턴으로 입사했다. 알레그라는 iOS용 웹기반 탈옥 사이트 ‘제일브레이크미닷컴’을 만든 인물로, 간편하고 강력한 해킹 기술을 선봬 국내외 사용자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다.

알레그라는 앱을 손쉽게 다운로드하는 기술로 애플사를 긴장케 한 장본인이지만 얼마 전 애플사에 인턴으로 채용됐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해커활동은 정말 재밌었지만 슬슬 질리던 참이었다.”면서 “다음 주부터 애플 인턴십 과정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애플 측은 알그레라의 채용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을 거부했지만 입사는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애플사는 코멕스의 제일브레이크미 개발 이후 기능상 취약점을 수정했으며, 알그레라의 입사가 향후 iOS의 보안 향상과 정책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알려졌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