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가출 애완 앵무새, 야생 앵무새에 사람말 가르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나간 애완용 앵무새가 야생 앵무새에게 사람 말을 가르친다는 재미있는 보도가 나왔다. 호주 남동부 뉴사우스웨일스주에 최근 나무에서 “안녕!”(Hello there!) “무슨 일이야?”(What’s happening)등의 사람 목소리가 자주 들린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조사 결과 이는 다름아닌 앵무새의 목소리. 집에서 키우던 애완용 앵무새가 야생 앵무새에게 말을 가르쳐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인사말을 한다는 것.

시드니에 있는 호주박물관 동식물연구가 마틴 로빈슨은 “최초에 애완용 앵무새가 어린 야생 앵무새들에게 사람 말을 가르친 것 같다.” 며 “이는 늙은 앵무새보다 쉽게 배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알에서 막 태어난 앵무새가 사람 말을 하는 앵무새의 소리를 듣고 자라 이같은 현상은 세대에서 세대로 계속 이어진다.”고 덧붙였다.    

로빈슨은 이같은 일이 가능한 이유로 앵무새의 높은 지능을 꼽았다.

로빈슨은 “앵무새는 매우 똑똑하고 사회적인 동물이라 그들사이의 대화가 매우 중요하다.” 며 “만약 앵무새에게 욕을 가르치면 정원에서 앵무새들이 사람들에게 욕하는 것을 듣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