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강추위 피해 교도소 가려고 강도가 된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시베리아 지방에서 한 남자가 추위를 모면하기 위해 일부러 강도행각을 벌인 후 경찰에 체포됐다.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최근 러시아의 토프키라는 도시에서 발생했다.

온도가 영하 30도로 내려가면서 강추위가 몰아치자 생명의 위협을 느낀 한 빈민이 고의로 강도행각을 벌였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남자는 슈퍼마켓에 들어가 종업원을 칼로 위협하며 보드카를 달라고 했다. 종업원이 술을 건냈지만 남자는 빈손으로 터벅터벅 슈퍼마켓을 걸어나갔다.

업소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된 그는 “추위를 견디기 힘들어 구속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남자는 강도행각에 앞서 자신을 해고한 고용주에게 살해위협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추위를 피하기 위한 고육책이었다.

하지만 남자는 당시 불행(?)하게도 체포되지 않아 교도소에서 혹한을 피하겠다는 구상이 빗나갔다.

경찰 관계자는 “남자에게 최장 5년형이 내려질 수 있다.”며 “어쩌면 이번에는 남자가 (교도소에 오랜 기간 수감되는) 행운을 잡을 수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해외통신원 손영식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