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미스터 빈 ‘LTE급 사망루머’…2시간만에 전 세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터 빈’으로 유명한 영국 배우 로완 앳킨슨의 사망 루머가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LTE급’ 속도로 퍼져 주위를 놀라게 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앳킨슨의 사망 루머는 마이클 로버트 메라스 라는 남성이 지난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영국의 충격적인 사건, 로완 앳킨슨이 오늘 저녁 세상을 떠났다.”라는 메시지를 올리고 이를 자신의 팔로워 753명에게 보냈다.

장난삼아 보낸 이 글은 삽시간에 전 세계로 퍼졌다. ‘미스터 빈’이 사망했다는 농담이 전 세계로 퍼지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2시간. 심지어 인터넷 백과사전인 위키디피아에는 앳킨슨의 프로필이 ‘사망날짜 2012년 2월 26일’로 변경되기도 했다.



수많은 트위터들이 앳킨슨의 명복을 비는 글을 올렸고 현지 언론들도 갑작스러운 소식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사태가 불거지자 최초 트위터에 글을 올린 마이클은 “그냥 농담이었다. 이 글이 바이러스처럼 퍼져나갈 줄은 생각도 못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데일리메일은 “세계적인 스타들의 사망 루머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면서 오웬 윌슨, 아담 샌들러, 에디 머피 등이 인터넷에서 퍼진 사망 루머로 곤혹을 치른 사례를 소개했다.

한편 엉뚱한 루머로 2시간 만에 ‘죽다 살아난’ 앳킨슨은 아직 이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