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엄마 잔소리에 방치우던 10대 ‘1억 복권’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마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기는 모양이다.

스코틀랜드에 사는 한 10대가 엄마의 성화에 방을 치우다 1억원에 육박하는 당첨 복권을 발견해 대박을 맞았다. 

미들로디언에 사는 라이언 키칭(19)은 최근 방좀 치우라는 엄마의 잔소리에 못이겨 결국 쓰레기로 뒤덮힌 자신의 방을 청소했다.

청소 중 키칭은 쓰레기 더미에서 지난달 8일 사둔 복권을 발견했다. 자신이 일하는 대형마트에서 복권을 사고는 방에 던져버리고 까맣게 잊어버린 것.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맞춰본 복권은 대박을 가져왔다. 무려 5만 2981파운드(약 9400만원)에 당첨된 것. 키칭은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고 페이스북에 “엄마에게 특별히 감사한다.”는 글을 올렸다.

키칭은 “엄마가 수주동안 방청소좀 하라고 달달 볶았다. 더이상 청소하지 않고는 못버틸 상황이었다.”며 웃었다.


어린 나이에 거액을 손에 쥔 그는 이 돈을 어떻게 쓸까?

키칭은 “복권 당첨이 최근 실연의 아픔에 대한 위로가 될 것 같다.” 면서 “당첨금 일부는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부모님과 여행을 가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