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일본인을 격퇴하라!” 아이패드 게임 판매금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어도(釣魚島·중국명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열도)의 영유권을 둘러싼 중국과 일본의 치열한 논쟁이 게임으로도 번졌다.

지난달 말 중국의 한 게임회사가 발표한 아이패드용 전용 게임이 갑자기 앱스토어에서 판매가 중지돼 그 이유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의 게임은 바로 조어도의 영유권을 놓고 전투를 벌이는 ‘보위 조어도’. 게임의 스토리는 단순하다. 일본군이 조어도를 침략하고 사용자가 각종 필살기술을 이용해 이를 격퇴하면 스테이지가 클리어된다.

총 71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는 이 게임에는 ‘일본 정부가 우리의 섬을 침략하고 있다’, ‘일치단결해 섬을 방위해 일본 도깨비들을 전멸시키자’라는 설명도 붙어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언론들은 “일본인을 도깨비로 지칭하는 등 비하하고 있다.” 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이 게임은 공개된지 6일만에 무료게임 톱10에 오르며 인기를 끌었지만 지난 11일 갑자기 판매가 중지됐다. 게임제작업체인 ZQGame은 “애플 측에 문의를 했지만 아무런 응답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IT전문가인 선 멍쯔는 “애플은 게임이 인종, 문화, 정부 정책 등의 현실을 반영하고 있을 때 제재를 가하기도 한다.”고 분석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