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정부 홈피에 연봉 1억 ‘살인면허 007’ 구인 광고 소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의 노동부 격인 영국 고용연금부 홈페이지에 ‘살인면허’를 가진 007같은 요원을 뽑는다는 광고가 올라와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정부가 운영하는 고용연금부 홈페이지에 이색적인 구인 광고가 떴다. 구인 제목은 ‘타깃 제거 전문가’(target elimination specialist).

업무내용은 영화 속 007과 비슷하다. 공공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특정한 사람을 제거하는 것이 바로 주 업무다. 또 이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스나이퍼 훈련을 받아야 하며 신분 위장용 여권, 특수 시계, 미니 잠수함, 제트 팩 등이 지급된다.

또한 이 구인광고에는 연봉도 기재되어 있다. 이같은 업무를 수행하며 받는 돈은 연 5만~6만 파운드(약 8700만원~약 1억원)이며 미션을 성공했을 때는 추가로 보너스가 지급된다.

그러나 이 광고는 곧 가짜로 드러났다.

영국 해외정보국 MI6 대변인은 “이 광고는 가짜이며 정부는 사람을 죽이는 킬러를 고용하지 않는다.” 면서 “어떻게 이 광고가 정부 홈페이지에 올라왔는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제임스 본드의 직장인 MI6는 영국의 대외 첩보활동을 하는 부서로 007 영화 같은 ‘살인 면허’는 없다는 공식 입장을 견지해 왔다. 그러나 지난 2월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정보활동법에 ‘장관의 승인을 받은 경우 외국에서 발생한 행위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면서 “이 ‘행위’는 바로 살인이나 납치도 포함된다.”고 보도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