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전설의 괴물 ‘예티’ 영상 공개 “의심할 여지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베리아의 11세 소년이 찍은 미확인 생물체의 영상을 두고 ‘전설의 괴물’ 예티가 아니냐는 의견이 나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시베리안 타임즈 등 현지 언론의 13일자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생명체는 지금까지 단 한번도 진짜 정체를 드러낸 적이 없는 전설의 괴물과 매우 흡사했으며, 허리를 약간 구부린 ‘전형적인’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예티’로 추정되는 생명체가 포착된 곳은 시베리아 중남부의 케메로보 지역이다.

친구들과 함께 놀던 한 소년은 눈 위에서 마치 쇠사슬처럼 길게 이어진 발자국을 발견하고 이를 쫓아가다 문제의 생명체를 발견했다.



불과 50m 앞에서 ‘정체’를 확인한 소년들은 두려움에 떨면서도 호기심을 감추지 못하고 생명체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카메라를 잡고 있던 소년은 “책이나 기사에서 보던 예티의 모습과 매우 흡사했다. 우리를 향해 뒤돌아 볼 때에는 잡아먹힐지도 모른다는 공포심이 들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러시아국제원시인류학센터(International Centre of Hominology)의 예티 전문가인 이고르 부르트세프는 “영상을 확인해 본 결과 예티가 틀림없다. 구부정한 허리와 긴 다리가 그 증거”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영상은 예티가 움직이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은 매우 귀중한 자료”라면서 “영상을 자세히 분석하면 성별을 알아내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