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멋’인가 ‘거만함’인가, 彿서 고개 드는 즐라탄 비판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재 축구계의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이자, 특유의 카리스마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파리 생제르망(PSG)과 스웨덴의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에 대해 그가 현재 뛰고 있는 프랑스에서 조금씩 비판의 목소리가 일어나고 있다.

최근 PSG와 마르세유의 경기 이후, 레이몽 도메네크 전 프랑스 대표팀 감독이 즐라탄에 대해 비판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2001/02 시즌, 2003/04 시즌 프랑스 리그1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던, 지브릴 시세가 ‘상남자’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최근 발언들에 대해 ‘너무 심하다’며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현재 프랑스 리그1 소속팀 바스티아에서 뛰고 있는 시세는 9일 펼쳐진 바스티아 대 PSG의 경기에서 즐라탄과 맞섰다. 해당 경기에서 즐라탄은 전반 6분만에 선제골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시세는 해당 경기 이후 ESPN과 가진 인터뷰에서 “즐라탄은 경기 중에 날 화나게 하는 말을 했다”고 말을 꺼낸 뒤 “나는 즐라탄의 팬이 아니다, 그는 겸손함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그가 특별한 선수라는 것이 꼭 그가 그와 같은 수준이 아닌 선수들을 무시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시세는 마지막으로 “그는 당연히 나에 대해서 신경도 쓰지 않고, 내 인터뷰를 읽지도 않겠지만, (다른 선수를 무시하는 것은) 결코 멋진 행동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즐라탄은 최근 PSG 대 마르세유의 경기 이후 상대팀의 공격수 앙드레 피에르 지냑에 대해 “우린 네명의 수비수를 쓰는데, 오늘은 다섯명의 수비수가 있는 듯 헀다”며 지냑을 무시하는 발언을 해 이에 대해 레이몽 도메네크 전 프랑스 대표팀 감독이 “즐라탄이 말 보다 축구에 집중했으면 한다”며 “겸손할 필요가 있다”고 충고한 바 있다.

사진= 축구팬들 사이에서 ‘상남자’로 불리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FP)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