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워싱턴 산사태’ 위험 무릅쓰고 6개월 아기 구조 ‘감동’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2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시 북부에 있는 오소(Oso) 마을에서 발생한 산사태 참사로 인한 사망자가 24명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산사태가 발생할 당시 인근 고속도로를 주행하고 있던 한 청년이 위험을 무릅쓰고 생후 22주 된 아기를 무사히 구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진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3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산사태가 발생할 당시 인근 530번 고속도로를 지나고 있던 코디 웨슨은 바로 자신의 차 앞으로 무너져 내린 엄청난 양의 토사를 보고 화들짝 놀라고 말았다. 고속도로는 즉시 경찰에 의해 통제가 이루어졌으나 차를 세운 웨슨은 어디선가 들려오는 어린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 소리를 듣고 아기를 구하고자 경찰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산사태 현장에 뛰어든 웨슨은 잠시 뒤 생후 22주 된 아기와 이 아기의 어머니 아만다 스코잔크가 무너진 잔해 밑에 깔려 있는 것을 발견했다. 스코잔크는 이미 두 다리가 부려져 있어 꼼짝달싹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웨슨은 조심스럽게 아기를 잔해더미 속에서 꺼내어 자신의 겉옷으로 감싸 안은 다음 안전하게 병원으로 후송할 수 있게 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웨슨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잔해 속에서 나오는 아기의 울음소리를 듣고 당신이라면 그냥 서 있을 수 있겠느냐”며 “당시 아기의 얼굴은 온통 상처로 얼룩져 있었다”며 자신이 행한 일은 당연한 것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듀크로 이름이 알려진 이 아기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태이나 자력으로 호흡이 가능해지는 등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병원 관계자는 밝혔다. 함께 입원한 듀크의 어머니도 수술 후 점차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중이라고 이 병원 관계자는 덧붙였다.

사진= 산사태로 무너진 잔햇더미에서 아기를 구조해 나오는 웨슨 (현지 언론, KIRO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