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월1일 전 앞다퉈 자살하는 中노인들…이유는 “장례개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마을 노인들이 앞 다퉈 자살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안후이성 안칭시의 노인들은 오는 6월 1일 이전에 ‘세상을 떠나야 한다’는 부담감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이유는 다름 아닌 ‘장례 개혁 정책’ 때문이다.

중국 당국은 지난 달 장례문화 개혁 및 생태안장 장려정책을 적극추진하며, 2020년까지 중국 전국의 화장률을 100%에 이르게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생태안장이란 화장한 유골을 좁은 면적의 공간에 보관하거나 강과 바다에 뿌리는 것을 뜻한다.



본래 중국은 1956년부터 매장을 법으로 금지했지만, 전통적인 장례 방식인 매장이 여전히 지속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어 왔다. 갈수록 매장 토지가 부족해지면서 묘지난이 발생하기까지 하자 정부가 이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나선 것.

자살을 기도하는 노인들은 그 첫 번째 시범도시에 사는 주민들이다. 노인들은 사후 매장이 아닌 화장이 될 것을 염려한 끝에 전국적인 개혁정책이 시작되는 6월 1일 이전에 자신의 장례가 끝마쳐지도록 하려는 것이다.

실제로 올해 97세의 한 노인은 자신의 생일이 지난 직후인 지난 12일, 절식(끼니를 끊는 것)의 ‘방식’을 이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가족들은 “만약 이런 극단적인 방법을 쓰지 않았다면 100세까지는 거뜬히 사셨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화장이 아닌 매장을 원하는 어르신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건강에 전혀 문제가 없던 81세 여성도 나무에 목을 매고 숨졌다. 이 역시 화장을 피하려고 생긴 황당한 자살사건이었다.

6월 1일 전면 장례 개혁 시행을 앞두고 전국에서 얼마나 많은 노인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 역시 ‘많은 노인들’(多名高龄老人)이라고 표현하고 있는 만큼 그 숫자가 상당할 것으로 예측된다.

현지 일간지인 둥방자오바오는 “6월 1일부터 시작되는 장례개혁에는 한계가 있다. 누구도 이렇게 많은 노인들이 자살하는 사건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지만 해당 시 공무원은 “장례개혁과 관련해 안칭시는 순탄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