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나라별 비행기 내 습관 “중국-잠, 영국-수다, 호주-음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시간 한 공간에 머물러야 하는 비행기에 탑승하면 저마다 각자의 방식으로 ‘기내 여행’을 즐긴다. 들뜬 마음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부터, 마치 자신의 집인 것처럼 편안하게 수면을 취하는 사람까지 각양각색의 사람들을 볼 수 있다.  미국의 기내 서비스 협의체인 APEX(Airline Passenger Experience Association)는 국가별로 ‘비행기 내 습관’을 조사했다.

APEX는 비행기에 탄 18세 이상의 미국과 영국, 독일, 일본, 중국, 싱가포르, 호주, 브라질 등지의 여행객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중국 여행객들은 비행기가 이륙한 뒤 안정권에 들어서 좌석 벨트를 풀러도 된다는 메시지가 뜨면 곧장 고개를 숙이고 잠을 청하는 성격이 강했다. 신용카드를 이용해 기내 쇼핑을 즐기는 여행객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여행객들은 기내에서도 비즈니스 업무를 처리하는 경우가 많았고, 영국과 독일 여행객들은 ‘수다’를 가장 많이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브라질 여행객들은 기내에서 SNS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온라인 활동에 주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내 음주를 가장 많이 즐기는 사람은 호주 여행객으로 조사됐다. 비행기에 탑승해 술을 주문하는 승객 중 호주인은 36%로 1위를 차지했고, 미국(35%)과 영국(33%)이 뒤를 이었다.

승객 80%는 기내에 자리를 잡은 뒤 승무원에게 잡지나 신문 등 읽을거리를 요청했고, 승객 70%가 기내에서 제공되는 간식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전체 조사대상의 62%는 기내에서 식사나 간식이 제공됨에도 불구하고 간식을 미리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승객들이 탑승 전 가장 염려하는 것은 좌석의 위치 및 다리를 뻗을 만한 공간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APEX의 고위 관계자인 러셀 르뮤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전 세계 주요 8개 항공사를 자주 이용하는 승객들은 기내에서 더 많은 오락 프로그램이 존재하길 바라며, 뿐만 아니라 기내 관계자와 승객의 연결 관계가 향상되는 것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 같은 조사 결과는 기내 서비스 산업이 더욱 향상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