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中 언론 “한국에 종족 우월주의 만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8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CERD)가 “한국은 다민족적 성격을 인정하고 단일민족국가라는 이미지를 극복해야 한다.”고 권고한 것과 관련, 중국인들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의 외신전문 사이트 ‘중궈차오왕’(中国侨网)은 “한국의 단일민족 강조가 한국에 사는 다양한 인종들 간의 이해와 관용, 우호 증진에 장애가 될 수 있다.”는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의 권고내용을 인용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국을 비롯한 뉴질랜드, 모잠비크, 인도네시아 등이 인종차별 권고를 받았다고 전하면서 논란이 된 ‘순혈(pure blood)’과 ‘혼혈(mixed blood)’ 등의 단어 사용은 한국사회에 종족우월주의가 강하게 깔려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되자 중국의 일부 네티즌들은 한국을 비난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네티즌 ‘唐伯恩’은 “작은 나라 국민들의 공통적 특성인 자민족 우월주의”라고 비판했고, 尻里国汉城人’은 “중국 정부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중국인의 정상적인 대우를 요구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 내 한국인들을 모두 쫓아내거나 활동을 제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进士及第’는 “한국민족이 세계 강대국이 되면 세계 평화는 무너질 것이다. 왜냐하면 이 민족은 집단 이기주의 정신이 무척 강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zhxmwzmy’는 “한국은 자국 국민이 납치를 당해도 손쓸 힘조차 없는 땅콩만한 나라 일 뿐”이라고 비꼬았고, ‘黑背鱼’는 “찬란한 문화도, 넓은 땅덩어리도 없는 한국에는 도처에 성형미인과 김치 뿐”이라면서 “한국인들 조차도 한국에 돌아가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비록 소수이긴 하지만 한국과 한국인을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다.

’弓马娴熟’는 “한국인 20여명이 탈레반에 납치당했을 때 각처에 도움을 청했지만 누구도 도와주지 않았다.”며 “하지만 한국은 아프간을 공격하자는 미국의 의견에 반대한 것으로 보아 충분히 대국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chysx’는 “한국 사람들 몇몇을 아는데 확고한 자기주장을 갖고 있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며 “어느 민족이든 그 민족만의 고유한 습성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은 한족을 포함한 56개의 소수민족이 공존하는 다민족 사회다. 지난 2005년에는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의 인종차별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내용이 포함된 인종보고서가 미국에서 발표돼 중·미 간 분쟁이 일어나기도 했다.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