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석호필의 남자’ 맥팔레인 공식 ‘커밍아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석호필’ 웬트워스 밀러와 동성애 소문이 났던 배우 루크 맥팔레인이 캐나다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혔다.

맥팔레인은 캐나다 언론 ‘글러브 앤 메일’(Globe and Mail)과의 최근 인터뷰에서 “스스로에게 거리를 조금 두고 보자면 나 역시 ‘게이’라 불리는 사람들 중 한 명”이라며 커밍아웃 했다.

이어 “이 고백이 내 경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모르겠다.”며 두려움을 나타내면서도 “그러나 이것이 나의 진짜 모습이었고 더 이상 숨길 수 없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나 현재 연인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캐나다 출신으로 2003년에 데뷔한 맥팔레인은 미국 ABC 드라마 ‘브라더&시스터’에서도 동성애자로 출연했었다.

동성애자 사이트 ‘365gay.com’의 보도에 따르면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동성애자를 연기한 배우가 실제로 커밍아웃 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맥팔레인은 지난 2006년 10월에 커밍아웃한 배우 T.R 나이트의 남자친구였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해에는 ‘프리즌 브레이크’의 스타 웬트워스 밀러와 만난다는 소문이 나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 밀러는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동성애 소문을 완강히 부인했다.

사진=웬트워스 밀러(사진 왼쪽)와 루크 맥팔레인 (jossip.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