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욕경찰, 에볼라 방역물품 공용 쓰레기통에 버려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볼라바이러스 뉴욕



미국에서 인구 최대 밀집 지역은 뉴욕 맨해튼에서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에볼라 감염 환자가 발생해 전염 우려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이 환자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 출동했던 뉴욕경찰(NYPD)관들이 자신들이 사용했던 방역 마스크와 장갑 등을 인근에 놓인 공영 쓰레기통에 그대로 버리는 장면이 포착되어 파문이 일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24일 보도했다.

서아프리카에서 의료 봉사활동을 하고 맨해튼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최근 귀국한 의사인 그레이그 스펜서(33) 는 23일 오전 고열과 소화불량 증세를 보여 즉각 인근 병원으로 격리 조치되었고 결국 에볼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스펜서가 이날 구급차에 의해 병원으로 실려가는 사이 NYPD 소속 경찰관들도 즉각 출동해 그가 거주하는 아파트 일대에 진입을 금지하는 띠를 두르는 등 통제 활동에 나섰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2명의 경찰관이 해당 아파트에서 나오면서 자신들이 착용한 방역 마스크와 장갑을 그대로 길가에 있던 쓰레기통에 던져 버렸다.

당국이 방역에 고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는 경찰관의 이러한 행위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 유명 언론인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신이 나간 경찰관들”이라며 "감염 위험성이 있는 방역 물품을 당연히 지정된 처리장에 버려야지 대체 이해할 수가 없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파문이 확산하자 뉴욕경찰(NYPD) 관계자는 “이들 경찰관들은 당시 구급차의 교통 통제에 참여했다”며 “이들이 스펜서 씨를 직접 접촉하거나 그가 사는 아파트에 들어가지는 않았다”며 진화에 나섰다.

뉴욕시에서도 첫 에볼라 감염 환자가 발생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들 경찰관들의 어처구니없는 행동에 대한 비난이 좀처럼 수그러들고 있지 않다.

사진=에볼라 발생지역에 출동한 후 방역물품을 인근 쓰레기통에 버리는 경찰관 (현지언론, BMR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